안철수가 미국가면서 걸어놓은 낙선 현수막이 논란인 이유는?

사진=방송화면 캡처

바른미래당 안철수 전 서울시장 후보가 미국으로 떠나면서 내건 낙선 현수막이 인터넷을 뜨겁게 달구고 있다. 당명도 당 색깔도 넣지 않고 자신의 이름만 내걸었기 때문이다. 바른미래당 내에선 이기적인 행보라는 비판의 목소리가 높다.

안 전 후보는 선거 패배 후 이틀 뒤인 15일 부인인 김미경 교수와 함께 미국으로 출국했다. 딸 설희씨의 스탠퍼드대 박사과정 졸업식 참석을 위해 예정됐던 일정이다. 떠나기 직전 안 전 후보는 서울 전역에 낙선인사 현수막을 걸었다.

문제는 이 현수막에 당명도 당 색깔도 없다는 것이다. 현수막엔 흰 바탕에 남색 계열의 큰 글씨로 “시민 여러분 고맙습니다”라는 문구가 쓰여 있다. 아래엔 검정색으로 “부족한 저에게 보내주신 사랑을 결코 잊지 않겠습니다 -안철수 드림-”이라고 적혀 있다.

같은 당 소속 이준석 노원병 당협위원장은 19일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를 강하게 비판했다. “과연 이 사람이 당을 생각하고 있었느냐는 지적이 들어오는 것”이라며 “안 위원장은 본인이 조직을 구축하기 위한 욕구가 굉장히 강했다. 그랬으면 애프터 서비스까지 완벽해야 조직이 되는 거다”라고 쓴 소리를 했다.

이 위원장은 “선거가 끝난 다음 후보들은 자기가 기대한 것보다 성적이 안 나오면 굉장히 화가 많이 나 있다. 그 화를 달래는 것도 리더가 해야 할 일”이라며 “그 분노에 대한 안 위원장이 처리해야 했는데 그렇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안 전 후보의 미국행을 비판했다가 안 전 후보 측근들에게 비난을 받았던 장진영 전 동작구청 후보도 “측근들의 권위주의적 사고에 놀랐다”며 “이들이 안 전 후보에게 재앙이 됐다”고 주장했다.

소식을 접한 네티즌들도 비난했다. “자기 밖에 모르는 행보다” “당이 가장 어려울 때 함께 하지 않은 사람은 지도자가 아니다” “미국행도 어이없는데 낙선 현수막이 참 황당하다” “바른미래당에서 빠지고 싶은가?”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GoodNews paper ⓒ 국민일보(www.kmib.co.kr), 무단전재 및 수집, 재배포금지

국민일보 신문구독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