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습적인 폭행과 폭언으로 경찰 수사를 받고 있는 한진그룹 조양호 회장의 부인 이명희 일우재단 이사장의 폭행 영상이 방송을 통해 최초로 공개됐다.

영상 속 이 이사장은 수행기사에게 다짜고짜 일정을 물으며 욕설을 퍼부었다. 이후 휴대전화 소지와 넥타이 착용까지 트집을 잡으며 폭행하는 듯한 모습까지 포착돼 충격을 주고 있다.

YTN은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가 제보했다는 영상을 20일 공개했다. 공개된 영상은 이 이사장의 자택으로 추정되는 곳에서 촬영된 것으로 추정된다. 고급스런 거실 한 쪽에서 방문이 열리더니 이 이사장으로 추정되는 여성이 나온다.


편안한 복장의 이 이사장은 수행기사 쪽으로 다가간다. 그리곤 삿대질을 하며 “안국동 지압에서 오늘 지압 몇 시에 갈 수 있는 지 제대로 이 개XX야. 전화해서 제대로 말해”라고 말한다.


휴대전화를 발견한 듯한 이 이사장은 “개인 전화? 부서버려? 왜 개인 전화 왜 일할 때 올라올 때 개인전화 들고 와? 왜 개인 전화 놓고 XX이야 일할 때”라고 추궁한다. 이후 비명소리가 들리더니 폭행을 당하는 듯 영상이 흔들린다.



20분 가까이 50차례 넘게 이씨의 욕설과 고성이 이어졌다고 YTN은 전했다. 이 이사장은 분을 삯히지 못하고 비명에 가까운 특유의 고성을 지르기 시작한다.


“크게 말해”라고 소리친 이 이사장은 “중요한 행사도 없는데 왜 넥타이를 매고 XX이야. 왜 넥타이. 아침 일할 때 넥타이 풀러”라고 호통쳤다. 이 이사장은 또 “너 어디다가! XXXX 또 오늘 사람 한 번 쳐 봐. 잡아 죽여 버릴 거니까”라고 협박하기도 한다.

한 때 이 이사장의 수행기사로 일했던 A씨는 욕설은 일상이었고 폭행을 당한 것도 한 두 번이 아니라고 증언했다. 심지어 이 이사장이 얼굴에 침을 뱉기도 했다고 주장했다.

아랫사람들은 아예 사람대접을 받기 어려웠다고 털어놓은 A씨는 이 이사장이 높은 사람이 있는 자리에선 항상 격조 높은 모습을 보였다며 분노조절장애라는 주장은 터무니없다고 반박했다.

영상을 본 네티즌들은 충격적이라는 반응을 보였다. “사람이 아니라 개‧돼지 취급했다” “정신병자 같다” “악마가 따로 없네” 등의 반응이 이어졌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