JTBC 캡처

유명 성형외과에서 마취 상태로 옷을 벗고 누워 있는 여성 환자를 의사와 간호사가 성희롱했다는 보도가 나왔다. 마취제를 두려워했던 환자가 녹음기를 가지고 수술실에 들어갔고, 의료진의 대화 내용이 고스란히 녹음됐다.

JTBC는 서울 강남의 한 성형외과에서 지방이식 수술을 받던 중 의사와 간호사로부터 성적 수치심을 느낄 만한 조롱에 시달렸던 30대 여성 A씨의 사연을 20일 전했다. 사건은 5년 전인 2013년 발생했다. 의료사고 가능성을 걱정했던 A씨는 녹음기를 소지한 채 수술을 받았고 마취한 지 4시간30여분 만에 잠에서 깨어났다.

이후 녹음기를 확인한 A씨는 충격에 휩싸였다. 녹음기에는 “완전 제모한 거죠?” “자기가 밀었잖아. 남자친구 없을 거야” “정말 가슴이 하나도 없다” 등 여성의 신체 특정 부위를 지적하는 의료진의 음성이 전부 담겨 있었다. “이 사람 결혼했을까?” “OOO 같은 남자친구만 있으면 끝나는데…” “OOO 젊고 힘 좋고, 밤마다…”와 같이 더 노골적인 발언도 있었다.

A씨가 폭로를 결심한 것은 수술을 맡았던 의사 3명이 다른 병원으로 옮겨 여전히 진료를 보고 있기 때문이다. 같은 피해가 생길까 염려했던 그는 최근 당시 수술실 CCTV를 입수한 뒤 손해배상 소송을 준비하고 있다. A씨는 “창피한 것을 감수하더라도 세상에 알려야겠다(고 생각했다)”면서 “조금 아름다워 보이려고 갔던 것을 많이 후회한다”고 털어놨다. 이어 “성형외과도 많고 성형하는 사람도 많기 때문에 지금도 그런 행위들이 일어날 수 있다”고 덧붙였다.

의사 3명 중 한 명은 이메일을 통해 “그런 발언을 하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혔다. 나머지 2명은 연락이 닿지 않았다. A씨의 상담을 맡았던 실장은 “전혀 얘기하고 싶은 생각이 없다”며 인터뷰를 거부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