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은 기사와 무관합니다. 게티이미지뱅크


6·13 지방선거에서 바른미래당 소속으로 출마한 한 구의원 후보가 낙선 이후 쓰러진 뒤 뇌사에 빠진 것으로 알려졌다.

21일 다수의 매체를 종합해보면, 서울시 강동구 구의원 선거에 출마한 A씨(54)는 14일 자택에서 뇌경색으로 쓰러졌다. 곧바로 병원으로 후송됐다. 응급 치료를 받았지만 상태가 좋아지지 않았다. 의료진은 A씨에게 뇌사판정을 내렸다.

A씨는 선거 다음날이자 쓰러진 당일인 14일 선거 캠프 해단식에도 참석할 정도로 건강해 보였다고 한다. 그러나 A씨는 하루 아침에 쓰러져 사경을 헤매고 있다. 가족들은 상심에 빠졌다.

현재 바른미래당 대표는 공석이고, 당은 비상대책위원회 체제로 운영 중이다. 유승민 전 공동대표와 이혜훈 의원 등이 21일 오후 A씨를 병문안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