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구시청 모습.

대구시는 시민 인권보장과 삶의 질 향상을 위해 ‘대구시 인권보장 및 증진 기본계획’을 수립한다고 22일 밝혔다.

‘인권도시 대구 만들기’를 위해 추진되는 기본계획은 ‘인권을 실현하는 시민행복도시 대구’를 비전으로 정하고 이를 위한 4대 추진전략(사회적 취약계층 인권보장, 인권존중 지역문화 확산, 인권도시 환경조성, 인권증진 실행·협력체계 구축)을 만련한다.

세부 추진과제는 76개 사업으로(장애인, 다문화, 여성, 노인, 아동·청소년 등) 구성돼 있으며 이 과제들은 2022년까지 5년간 추진될 예정이다.

기본계획 안은 지난 2~4월 시민단체와 학계, 법조계 등 다양한 전문가로 구성된 인권위원회 위원과 관련 전문가가 참여하는 검토회의를 수차례 개최해 작성됐다.

대구시는 25일 위원회를 개최해 계획안 내용을 심의한 뒤 위원의 추가의견을 수렴해 기본계획을 확정할 예정이다.

대구시는 또 중장기적 과제로 인권센터를 설치해 인권침해 사례 상담과 인권교육, 인권 프로그램 개발 등의 종합적인 인권정책도 추진해 나갈 계획이다.

김승수 대구시 행정부시장은 “인권친화적 정책을 지속적이고 체계적으로 추진해 인권도시 대구를 만들 것”이라고 말했다.

대구=최일영 기자 mc10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