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에서 22일 낮 12시27분 화재가 발생해 연기가 뿜어져 나오고 있다. 뉴시스(울산 중부소방서 제공)

울산시 울주군 범서읍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에서 22일 낮 12시27분 화재가 발생했다.

불은 터널을 달리던 8t 화물 차량에서 시작됐다. 이 차량은 사료를 싣고 운행 중이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600m 길이 터널 내 울산에서 포항행 3분의 2지점에서 불이 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차량 일부가 불에 타 소실되고, 터널 내 차량 운전자와 탑승자 등 23명이 연기를 흡입했다. 3명은 인근 병원으로 이송돼 치료를 받고 있다. 사망자는 발생하지 않았다. 중상자도 없는 것으로 파악되고 있다.

울산포항고속도로 범서 제2터널을 통과하던 중 불이 붙은 화물 차량. 뉴시스

진화는 화재 발생 1시간여 만인 오후 1시32분에 이뤄졌다. 경찰은 “운전 중 타이어에서 펑크가 나면서 불이 붙었다”는 화재 차량 운전자 A씨의 진술을 토대로 정확한 화재 원인을 조사하고 있다.

김철오 기자 kcopd@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