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종필 전 국무총리가 23일 향년 92세의 일기로 별세했다. 김 전 총리는 이날 오전 중구 신당동 자택에서 순천향병원으로 옮겨진 것으로 전해졌다. 병원 도착 당시 이미 사망한 상태였다. 사인은 노환으로 알려졌다.

한국 근대 정치사를 이끌었다고 평가되는 이른바 ‘삼김(三金) 시대’는 김 전 총리의 별세로 이제 ‘역사’가 됐다. 김대중 전 대통령은 2009년, 김영삼 전 대통령은 2015년 서거했다. 김 전 총리까지 별세하면서 삼김 시대가 마무리됐다.


고(故) 김 전 총리는 1926년 충남 부여에서 태어났다. 공주 중·고등학교와 서울대 사범대, 육군사관학교를 졸업했다. 박정희 전 대통령의 형인 박상희씨의 딸 영옥씨와 결혼하면서 1961년 제1대 중앙정보부 부장으로 두각을 나타내기 시작했다.

이어 1963년 공화당 국회의원으로 정치에 입문했다. 1971년 제11대 국무총리를 거친 다음 국회의원으로 총 9번 재선에 성공하면서 입지를 다졌다. 1993년에는 충청도를 기반으로 한 자유민주연합 총재 자리에 올랐다. 김대중 정부 시절인 1998년에는 또 한번 제31대 국무총리를 맡기도 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