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YTN캡처

국내 최대 음란물 사이트였던 ‘소라넷’의 초기 창립자 4명 중 1명이 결국 구속됐다. 사이트가 폐쇄된 지 2년 만이며 운영된 지 무려 17년 만이다. 구속된 운영자는 소라넷은 부부 얘기를 하기 위해 만들어진 공간이라며 혐의를 부인했다.

서울지방경찰청은 25일 소라넷 운영진 4명 중 1명인 송모(45)씨를 아동음란물 및 음란물 유포 혐의(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정보통신방 이용촉진 및 정보보보 등에 관한법률 위반)로 구속했다고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송씨는 남편과 홍모씨 부부와 함께 1999년 9월부터 2016년 3월까지 외국에 서버를 두고 음란물 사이트 소라넷을 운영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소라넷 회원들이 불법 음란물을 공유하는 것을 송씨 일당이 방조했다고 보고 있다. 이들은 소라넷에 도박사이트와 성매매 업소, 성기구 판매업소 광고를 게재해 13년 동안 수백억 원대에 부당 이득을 챙긴 혐의도 받고 있다.

이들은 2015년 경찰 수사가 시작되자 뉴질랜드와 호주 등으로 거주지를 옮기며 도피생활을 해왔다. 도피 중 외교부가 여권 발급을 제한하고 반납을 명령하자 정부를 상대로 소송을 냈다 패소하기도 했다. 이후 송씨는 지나 18일 자진 귀국해 경찰 조사를 받고 21일 구속됐다.

송씨는 조사 과정에서 사이트만 열었을 뿐 직접 음란물을 제작하거나 유통시키진 않았다며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전해졌다. 송씨는 원래 소라넷이 부부 얘기를 올리기 위한 공간으로 만들었지만 이용자들이 변질시킨 것이라고 주장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송씨 등이 소라넷을 통해 벌어들인 수익을 환수하는 방안도 검토하고 있다. 검찰과 경찰은 송씨 외에도 다른 운영자 3명도 강제 소환해 조사할 방침이다.

국내 최대 규모의 음란물 사이트 ‘소라넷’은 한 때 회원수가 100만 명에 달할 만큼 규모가 커지자 지난 2016년 서버를 폐쇄했다. 당시 압수된 서버 용량만 무려 120TB(테라바이트)로 고화질인 HD급 영화 1만5000편을 담을 수 있을 정도였다.

경찰은 또 소라넷이 폐쇄된 지 2년이 넘었지만 제2, 제3의 소라넷이 줄줄이 생겨나 성업중인 소라넷 아류 사이트들에 대해 단속을 벌일 방침이다. 그러나 대부분 해외에 서버를 두고 있다는 점에서 단속이 쉽지 않을 전망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