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중국 웨이보 캡처

투신자살하려는 10대 소녀에게 빨리 뛰어내리라고 재촉한 사건이 일어났다. 소녀가 뛰어내리자 환호성까지 지른 구경꾼들이 중국 사회에 큰 충격을 던져줬다고 홍콩 빈과일보가 26일(현지시간) 전했다.

매체에 따르면 중국 간쑤(甘肅)성 칭양(慶陽) 시에 사는 19살 A양은 지난 20일 오후 시내 번화가에 있는 한 백화점 8층 창틀에 올라가 자살을 기도했다.

A양은 고등학교 3학년이었던 지난해 담임교사에게 성폭행을 당할뻔한 후 심각한 우울증과 외상후 스트레스 장애(PTSD)에 시달렸다. 담임교사의 범행이 성범죄가 아니어서 기소할 수 없다는 검찰 결론이 나오자 증세는 더 심해졌다. 이후 A양은 두차례나 자살을 기도할 정도로 정신적인 공황 상태였다.

충격적인 상황은 소방대원들이 긴급 출동해 자살을 만류하는 과정에서 벌어졌다. 백화점 아래에서 A양을 지켜보던 이들이 갑자기 “왜 아직 안 뛰어내리느냐?” “빨리 뛰어내려라”고 소리치기 시작했다. 일부 시민들은 소셜미디어에 “더워 죽겠는데 빨리 뛰어내려라. 도대체 뛰어내릴 거냐 말 거냐” 등의 글을 올리기도 했다. 이런 비인간적이고 냉담한 반응에 충격을 받은 듯 A양은 그녀를 붙잡고 있던 소방대원의 손을 끝내 뿌리치고 뛰어내렸다. 결국 A양이 뛰어내리자 많은 사람이 박수 갈채를 보내고 환호성을 질렀다고 빈과일보는 보도했다.

이러한 과정은 모두 구경꾼들의 휴대전화로 촬영돼 중국판 트위터인 웨이보 등 SNS에 올라왔다. 중국 누리꾼들은 “소방관의 울음소리와 구경꾼들의 웃음소리가 대조된다”, “구경꾼들의 조롱이 소녀의 자살을 부추겼다” 등의 반응을 보였다.

원은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