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종차별 논란으로 축구팬들의 비난을 샀던 영국 축구의 전설 리오 퍼디낸드가 디에고 마라도나가 이번엔 ‘손가락욕’ 논란에 휩싸였다.

마라도나는 한국시간으로 27일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나이지리아와의 2018 국제축구연맹(FIFA) 러시아 월드컵 조별리그 D조 3차전을 관람하다 아르헨티나가 결승골을 넣자 상대팀 관중석을 향해 손가락 욕하는 모습이 중계방송에 포착됐다.




아르헨티나는 나이지리아와의 경기에서 2-1을 기록하며 극적으로 16강에 진출했다. 아르헨티나는 전반 14분에 리오넬 메시의 선제골로 앞서갔다. 이후 후반 5분에 나이지리아 모지스에게 페널티킥으로 동점골을 허용하며 16강 탈락의 위기를 맞았다.

이 장면을 지켜본 마라도나는 머리를 감싸쥐고 괴로워했다. 그러다 후반 41분에 아르헨티나의 로호가 극적인 골로 16강 진출을 확정했다. 짜릿한 승리를 지켜본 마라도나는 상대 관중들을 향해 양손 가운데 손가락을 치켜들며 손가락 욕을 했다. 이 장면은 중계화면을 통해 전 세계에 실시간으로 전파됐다.

영국 공영방송 BBC는 마라도나의 손가락 욕 장면을 전하며 “현명한 방법은 아니었다”고 평가했다. 영국 축구의 또다른 전살 리오 퍼디낸드도 마라도나를 비판했다. 퍼디낸드는 영국 언론을 통해 “경기장 위에서 축구 선수로서 그의 커리어는 최고였지만 불행하게도 이런 장면들이 우리에게 보여 지고 있다”며 “결코 보기 좋은 장면은 아니다”라고 지적했다.

앞서 마라도나는 한국 축구 팬이 마라도나의 이름을 외치자 눈을 좌우로 찢는 행동을 보여 인종차별 논란에 휩싸였다. 아울러 경기 관전 중 담배를 피우는 모습도 포착돼 비난을 받기도 했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