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윤주만, 7년 열애→결혼… ‘미스터 션샤인’ 첫방 겹경사

배우 윤주만 웨딩 사진. 이원석 작가, 오쉐르 웨딩브디끄 제공

배우 윤주만이 오는 7월 7일 유부남 대열에 합류한다. 결혼식 날짜가 차기작 ‘미스터 션샤인’(tvN) 첫 방송일과 겹쳐 그 의미를 더한다.

윤주만은 오는 7월 7일 서울의 한 웨딩홀에서 7년 동안 교제해 온 1세 연하의 일반인 여자친구와 백년가약을 맺는다. 예식은 주례 없이 진행되며, 사회는 평소 친분이 있는 나몰라패밀리가 맡는다.

윤주만은 “7년이라는 긴 시간 동안 제 곁을 지켜주고 좋을 때나 그렇지 않을 때나 늘 변치 않고 응원하며 기다려준 신부에게 너무 고맙고 감사하다”며 “서로 이해하고 더 많이 사랑하고 배려하면서 예쁘게 잘 살겠다”고 27일 전했다.


윤주만에게 7월은 특별한 달이다. 결혼뿐만 아니라 본인이 출연하는 화제의 드라마 ‘미스터 션샤인’도 공개된다. ‘도깨비’ ‘태양의 후예’ 등 흥행 신화를 이끈 김은숙 작가와 이응복 감독이 의기투합한 기대작. 극 중 윤주만은 흑룡회 경성지부장 구동매(유연석)의 오른팔 유죠 역으로 등장한다.

윤주만은 2007년 드라마 ‘그 여자가 무서워’(SBS)로 데뷔했다. 이후 영화 ‘가비’ ‘퀴즈왕’, 드라마 ‘신사의 품격’ ‘구가의 서’ ‘환상거탑’ ‘도깨비’ 등에 출연했다.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