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쩌면 세계 1위 독일을 우리가 꺾을지 모른다. 그것도 2점차 이상으로. 그리고 16강 진출을 거의 확정지은 멕시코가 총력을 다해 스웨덴을 꺾어준다.’

이렇게 된다면 우리나라는 16강에 진출할 수 있습니다. 이런 영화 같은 일이 우리에게 실제로 벌어지면 얼마나 좋을까요? 역대 월드컵에서 이렇게 극적으로 16강에 올랐던 팀들이 있었는지 취재해달라는 의뢰가 들어왔습니다.

①2014 브라질 월드컵 조별예선에서 그리스는 콜롬비아와의 첫 경기에서 3대0 대패. 피파랭킹이 한참 낮은 일본과의 두 번째 경기도 0대0 무승부. 졸전을 이어가던 그리스가 16강행을 결정지은 건 마지막 경기 심판 휘슬이 울리기 직전이었습니다. ‘드록신’ 디디에 드로그바가 이끄는 코트디부아르와의 경기에서 후반 추가시간에 얻은 페널티킥으로 겨우 16강에 진출할 수 있었습니다. 당시 페널티킥은 오심 논란이 일기도 했었죠.

②미국도 2010 남아공 월드컵에서 예선 마지막 경기 종료 직전에 16강행을 결정지었습니다. 앞선 잉글랜드 슬로베니아와의 경기를 비긴 미국은 알제리와의 마지막 경기를 반드시 이겨야 16강에 나갈 수 있었습니다. 전·후반 내내 무득점으로 끌려가다 심판 휘슬이 울리기 직전 터진 결승골로 16강 진출.

③단 한 번의 승리 없이 16강에 오른 팀도 있습니다. 1998 프랑스 월드컵에서 칠레는 이탈리아(2-2) 오스트리아(1-1) 카메룬(1-1)과 차례로 비겨 고작 승점 3점을 획득했습니다. 그러나 오스트리아와 카메룬이 2무 1패를 기록하면서 조 2위로 16강에 진출했죠.

④2014 브라질 월드컵에서 우루과이는 같은 조 최약체로 평가되던 코스타리카와의 첫 경기에서 패했습니다. ‘축구 종가’ 잉글랜드와 ‘전전 월드컵 챔피온’ 이탈리아와의 경기를 모두 이겨야 16강에 오를 수 있는 상황에서 우루과이는 두 나라를 차례로 꺾고 16강에 진출했습니다. 잉글랜드가 조별리그에서 탈락한 건 1958년 스웨덴월드컵 이후 56년 만이었죠.


여기까지가 왱이 찾아 본 ‘역대 월드컵 극적 16강 사례’입니다. 아무리 봐도 현재 한국 상황보다 더 안 좋았다가 16강에 오른 팀은 없는 것 같습니다. 실낱같은 희망도 아니고 말 그대로 ‘꿈’ 같은 상황인 셈이죠. 과연 오늘 밤, 우리의 꿈은 이루어질까요? 아니면 꿈을 깨야할까요?

뉴스 소비자를 넘어 제작자로
의뢰하세요 취재합니다
페이스북에서 '취재대행소 왱'을 검색하세요

[카카오 친구맺기] [페이스북]
[취재대행소 왱!(클릭)]

허경구 기자, 제작=김우람 nine@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