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캡처

독일을 상대로 눈부신 ‘선방쇼’를 펼친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 골키퍼 조현우가 16강 진출 실패에 대한 아쉬움을 드러냈다. 조현우는 27일 오후 5시(현지시간) 카잔 아레나에서 열린 2018 러시아 월드컵 F조 조별리그 3차전이 끝난 뒤 “경기 끝나고 (16강에) 올라갈 줄 알았는데 떨어져서 너무 아쉽다. 마지막이 너무 아쉽다”고 토로했다.

경기 전 선수들과 나눈 대화에 대해서는 “독일이 세계 1위지만 주눅 들지 않고 이길 수 있는 경기를 하자고 말했고 국민들이 응원해주시니까 후회 없이 하자고 말했다”고 전했다. 이어 “힘들었을 와이프에게 고맙다”면서 “저를 응원해주시는 대구 시민들과 대한민국 국민들께 감사하다”고 덧붙였다.



한국은 이날 국제축구연맹(FIFA) 랭킹 1위 독일과 맞붙었다. 경기 내내 양쪽 모두 선제골을 터뜨리지 못했지만 후반 48분 김영권의 왼발슛이 독일 골망을 흔들었다. 후반 51분에는 손흥민의 쐐기골이 나왔다. 한국에 한 골이 뒤지자 독일 골키퍼 마누엘 노이어까지 하프라인을 넘어 공격에 가담하고 있었고, 주세종이 노이어의 골을 빼앗아 손흥민에게 패스했다. 손흥민은 빠른 스피드로 달려가 침착하게 공을 골대 안으로 넣었다.

한국이 독일을 2대 0으로 이기는 것은 16강 진출을 위해 꼭 넘어야 하는 관문이었다. 한국이 조별리그 첫 번째 상대 스웨덴과 다음 상대였던 멕시코에 모두 패한 상황에서 ‘16강 진출 경우의 수’는 명료했지만 거의 불가능해 보였다. 독일전에서 2골 이상 차로 이겨야 했고 멕시코가 스웨덴과의 경기에서 승리해야 했다. 핵심은 한국 선수들이 세계 최강 독일을 상대로 두 번이나 득점하는 데 성공할 수 있는가였다.

한국은 기적같은 승리를 거머 쥐었다. 김영권과 손흥민이 주역이었다. 하지만 멕시코가 스웨덴에 3대 0으로 크게 패했다. 그중 한 골은 심지어 자책골이었다.

한때 탈락까지 걱정해야 했던 스웨덴은 F조 1위를 확정지었다. 비기기만 해도 1위가 될 수 있었던 멕시코는 한국이 독일을 꺾으면서 조 2위 자리를 차지했다. 한국은 3위, 독일은 4위를 기록했다. 16강에는 스웨덴과 멕시코만 진출한다. 한편 조현우는 독일전에서 FIFA 선정 최우수 선수를 뜻하는 MOM(Man of the match)으로 호명됐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