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출처=뉴시스

권칠승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유네스코의 일본 군함도 세계유산 등재 후속 조치 이행 촉구 결정문 채택과 관련해 “일본 정부는 군함도의 역사를 더 이상 왜곡하지 말아야 한다”고 경고했다.

권 의원은 28일 긴급성명을 통해 이 같이 밝히면서 “일본 정부는 군함도 등 근대산업시설 세계유산 등재에 따른 후속조치 약속을 성실하고 조속하게 이행하라”고 촉구했다. 그러면서 “유네스코가 결정문을 전체 동의로 채택한 것은 군함도를 포함한 근대산업시설을 제대로 국제 사회에 이해시킬 방안을 마련하라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는 “군함도의 새로 설치된 안내판에 ‘강제 징용’이라는 표현은 빠져있고, 약속했던 강제노역을 알리는 정보센터를 군함도가 위치한 나가사키가 아닌 도쿄에 연구소 형태로 설치하려는 등 국제사회 약속을 어기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과거사 문제를 회피하고 한일 관계를 악화시키는 유감스러운 일”이라고도 했다.

권 의원은 “무더운 날씨에도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할머니들은 수요 집회에서 일본의 진심 어린 사과와 역사적 책임을 외치고 있다”며 “일본이 이렇게 약속을 이행하지 않으면서 한국을 향해 위안부 합의를 지키라고 할 자격이 있는지부터 반성해야 한다”고 비판했다.

유네스코 세계유산위원회는 27일 바레인에서 열린 회의에서 군함도 조선인 강제 징용 명시 등 일본이 약속한 후속 조치 이행을 촉구하는 결정문을 전체 동의로 채택했다.

서현숙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