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시민 작가가 고(故) 김종필 전 총리를 조문하지 않는 동시에 무궁화장을 추서하기로 결정한 문재인 대통령에 대해 ‘무서운 분’이라고 평가했다.


28일 방송된 JTBC ‘썰전’에서는 지난 23일 별세한 김 전 총리의 일생을 주제로 대화했다. 이날 유 작가는 “김 전 총리의 전 생애를 털어 1997년도가 제일 고맙다. 고맙게 생각하는 것보다 원망스러운 게 많으니까 나는 조문을 가지 않는다”며 “문재인 정부가 김 정 총리에에게 국민훈장 무궁화장을 추서하는 결정을 내렸고 동시에 문 대통령은 조문하지 않기로 했다. 재미있지 않냐”고 반문했다.

이에 박형준 교수는 “문 대통령은 유시민 작가와 똑같은 생각을 갖고 있는 것 같다. 산업화와 민주화를 통합하는데 양 측면에 기여하는 부분에 대해서는 국가적으로 평가해주는 것이 대통령으로서의 온당한 역할”이라고 말했다.

그러나 유 작가는 “박 교수님이 진짜 좋게 해석한다”며 “나는 약간 문 대통령이 좀 무서운 분 같다”고 반박했다. “보수 쪽에서는 선호하고 진보 쪽에서는 안 좋아하는 분이 고인이 됐다”고 한 유 작가는 “대통령으로서는 모든 국민들의 의견과 감정을 껴안으려 한 것이다. 자기 지지층에 대해서는 말은 안하지만 양해해달라고 한 것. 약간 무섭지 않냐”라고 분석했다.

박 교수는 “온당한 대통령으로서의 책무다”라며 “어떻게 대통령이 자기 지지층만 보고 국정을 운영하겠냐”고 반문했다. 이에 유 작가는 “보수 쪽에서는 훈장 추서를 정부가 거절했어야 할 말도 많은데...”라고 말해 진행자들을 웃겼다.

한편 유 작가는 이날 마지막 방송을 통해 인사를 전하기도 했다. 2년 6개월 만에 썰전에서 하차한 그는 “20대 총선을 시작으로 촛불집회, 대통령 탄핵, 조기 대선, 남북 정상회담, 북미 정상회담, 지방선거까지 함께했다”며 “내 자리에 오실 분은 나보다 더 유익하고 재밌을 거다. 나에게 잊혀지는 영광을 허락해 주길 바란다”며 인사했다.

유 작가는 2016년 1월부터 진보 측 패널로 출연해 보수 측 패널인 전원책 변호사‧박형준 교수와 열띤 토론을 벌여 큰 인기를 끌었다. 후임으로는 노희찬 정의당 원내 대표가 출연할 예정이다.

천금주 기자 juju79@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