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 손흥민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해단식을 하고 있는 사이 한 시민이 던진 계란이 터져 있다. 뉴시스

손흥민 선수에게 계란을 투척한 배후로 지목받은 온라인 모임 ‘축사국(축구를 사랑하는 국민)’이 의혹을 강력 부인했다. 축사국 운영자는 29일 인터넷 카페에 긴급공지를 내고 “계란 투척 및 공항집회를 하지 않았다”고 밝혔다.

운영자는 “카페에 처음 보는 닉네임 500개 이상이 갑자기 몰려들었다”면서 “회원가입은 10분 만에 400명 가까이 늘었다. 이들이 계란 투척 관련 글을 남기며 테러를 범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이는 어느 단체의 조직적 움직임으로 판단되며 축사국 내의 자작극을 꾸며 언론이 저희 카페 게시글을 캡처해 뿌릴 가능성이 있는 테러로 보인다”고 주장했다. 축사국은 카페 신규 가입을 다음 달 6일까지 중단했다.

손흥민은 이날 오후 인천국제공항에서 열린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2018 러시아 월드컵 해단식에서 날계란 세례에 봉변을 당했다. 세계 최강 독일에 완승하고 돌아온 선수들은 공항에 있던 시민들의 큰 환대를 받았지만 날계란이 돌연 손흥민 발 앞으로 날아왔다. 이후 날계란 여러 개가 잇달아 투척됐고 쿠션도 던져졌다.

경호원들은 급히 선수들을 우산으로 보호했다. 손흥민은 크게 당황한 듯 보였으나 이내 침착하게 인터뷰에 응했다. 해단식이 끝난 뒤에는 인스타그램에 “많은 격려와 응원 감사하다. 부족함에도 불구하고 행복한 6월이었다”며 “선수들 수고 많았다. 사랑한다”는 내용의 글을 남겼다.

축사국이 이번 사건의 배후로 지목된 것은 앞선 27일 카페에 게시됐던 글 때문이다. 한 회원이 올린 이 글에는 “계란 던지러 갈 건데 참석할 분 있느냐”는 문장이 적혀있었다. 다른 회원들은 “축사국이 공항에 출동한다. 계란 던지기는 개인의 자유고 축사국은 다른 것을 던진다. 현장에서 나눠드린다” “인천공항 2청사에서 금요일 오후 3시 현장집회가 예정돼 있다” 등의 댓글을 달았다. 계란을 정몽규 대한축구협회 회장, 신태용 감독, 장현수 선수에게 집중해야 한다는 댓글도 있었다.

박은주 기자 wn1247@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