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월드컵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귀국 해단식에서 감독과 대표팀을 향해 계란(달걀)을 던진 사람이 포착된 영상이 공개됐다. 30일 각종 커뮤니티로 빠르게 퍼지는 영상에는 흰색 챙 모자를 쓰고 선글라스를 낀 이가 대표팀을 향해 계란을 던지는 모습이 담겼다. 그는 계란을 던지고 자리를 피했다.


자신을 계란 투척 사건의 당사자라고 밝힌 한 네티즌은 이날 기자에게 보낸 이메일에서 “앞에 선 사람 어깨너머로 계란을 던진 것이 때마침 손흥민 선수 앞에서 떨어졌고, 발밑에 튄 것이다. 사람을 향해 던진 것이 아니다”고 해명했다. 그는 “기자와 국민이 모두 보는 곳에서 축구협회와 신태용 감독에게 충격요법을 주려고 했던 것”이라면서 축구 대표팀에 대한 애정에서 비롯된 이라고 강변했다.

그는 "손흥민 선수가 독일전에서 마지막 골을 넣는 것을 보고 눈물까지 흘렸다”면서 손흥민에게 던진 게 아니냐는 일각의 시선을 반박했다. 그는 “오로지 축구협회와 신태용 감독에게 경고성으로 계란을 투척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다음은 한국 대표팀 계란 투척 사건 당시 촬영된 사진들이다.

신태용 감독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고개 숙여 인사하고 있다.

뉴시스





뉴시스

축구대표팀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해단식을 하고 있는 사이 시민이 던진 계란과 쿠션이 날아들고 있다.

뉴시스

신태용 감독과 손흥민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해단식 도중 날아와 터진 계란 흔적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손흥민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해단식을 하고 있는 사이 한 시민이 던진 계란이 터지자 바닥을 바라보고 있다.


뉴시스

한국 대표팀이 29일 인천국제공항 제2여객터미널을 통해 귀국, 해단식을 하고 있는 사이 한 시민이 던진 계란이 터져 있다.

뉴시스

한국 대표팀은 2018 러시아월드컵에서 16강 진출에는 실패, 마지막 경기에서 피파 세계랭킹 1위 독일을 잡고 F조 3위로 월드컵을 마감했다.

신은정 기자 sej@kmib.co.kr


더 보기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