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당선인이 7월 2일 경기북부청사에서 예정됐던 임명식 형식의 취임식을 전격 취소했다.


대신에 제7호 태풍 쁘라삐룬이 한반도에 상륙해 북상하는데 따른 대책 마련 등 도민 안전에 올인하기로 했다.

30일 이 당선인은 2일로 예정된 취임식을 취소하는 방안을 검토하도록 지시, 경기도 및 인수위원회는 상황의 시급성과 중요성을 고려해 취임식을 취소키로 최종 결정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이 당선인은 임기 첫날인 1일 오전 10시 수원 현충탑 참배 후 곧바로 경기도청 재난상황실로 이동, 간소하게 취임 절차를 밟은 뒤 긴급 소집한 재난안전대책회의를 지휘할 방침이다.

인수위 김용 대변인은 “이 당선인은 ‘북상 중인 태풍의 규모가 크기 때문에 모든 역량을 재난 대비에 집중하여 도민 피해를 최소화할 것’ 당부했다”면서 “도지사 임명식 참석을 기다려 오신 도민 여러분께 송구하다. 무엇보다도 도민의 생명과 안전을 최우선으로 하는 도지사가 되겠다”고 전했다.

이 당선인은 쁘라삐룬의 한반도 북상 가능성이 알려진 전날 이에 대비하는 재난안전대책보고를 긴급 지시했다.

수원=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