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게티이미지뱅크

서울 신촌 대학가의 한 인형뽑기방 점주가 인형을 뽑으러 온 고객들의 신체를 불법 촬영하다 경찰에 붙잡힌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인형을 뽑고 있는 여성들의 뒤로 다가가 치마 속 신체를 촬영한 혐의(성폭력 범죄의 처벌 등에 관한 특례법 위반)로 30대 중반 남성 A씨를 불구속 입건해 지난 달 19일 검찰에 기소의견으로 송치했다고 3일 밝혔다.

경찰 조사결과 A씨는 지난해 12월부터 올해 5월까지 약 6개월간 이같은 범행을 저지른 것으로 드러났다. A씨는 자신이 운영하는 인형뽑기방에 인형을 뽑으러 온 여성 고객 10여명을 상대로 20여장의 사진을 휴대폰으로 몰래 촬영했다.

A씨의 범행은 불법촬영 사실을 알아 챈 여성이 지난 5월 초 경찰에 고소를 하면서 덜미를 잡혔다. 경찰 관계자는 “짧은 치마를 입은 여성 등에게 다가가 이같은 범행을 저질렀다”며 “A씨의 PC에서 20여장의 사진을 발견했고, 피해자가 10여명이라는 것을 확인했다”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