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사

시사 > 전체기사

文 측근 전해철이 말하는 ‘부엉이 모임’… “조직적 실체 아닌 친목 목적”


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친문(親문재인)계 인사들의 비공개 모임인 ‘부엉이 모임'과 관련해 “전당대회 국면이 되니 그런 모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라며 “조직적 실체가 아니고 친목 모임”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인터넷 언론 뉴비씨에 출연해 “몇년간 아무 문제 없다가 갑자기 모여서 뭘 하지 않나 문제 제기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임 성격에 대해 “특히 지난 대선까지는 나름 역할을 하려고 했지만 대선이 끝나고 나선 문재인 정부의 성공도 중요하지만 또 조직적으로 할 이유를 별로 느끼지 못했다. 친목 모임처럼 한두 달에 한 번씩 식사 정도 하는 (모임)”이라고 말했다.

또 모임 유래에 대해 참여정부 말기 외곽에서 만들어진 포럼과 문재인 대통령의 2012년 대선 실패 이후 모임 등을 총망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조직적으로 하려 하면 늘 또 친노(친노무현)·친문 모임이라고 (비판)해서 조직적으로 하진 못하고 그냥 의원들끼리 이심전심으로 해온 것 중 하나”라고 전했다.

전 의원은 '부엉이 모임'이란 이름에 대해선 "어느 회원 한 분이 제안한 것"이라며 "밤에도 있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는 역할을 하자고 이야기해서 (부엉이 모임이라고)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모임 이름에 대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제안했느냐'고 묻자 “너무 많이 아시는 것 같다. 저는 누구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 얼버무렸다. 또 ‘모임 참석자가 25명 정도냐’라는 질문에는 “애초 취지가 문 대통령을 잘 보필하고 필요한 일을 하자고 해서 좀 더 긴밀하게 하는 역할을 하자고 해서 비공식적으로 한 것이다. 회장, 부회장이 있는 조직을 갖춘 게 아니다”라고 즉답을 회피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