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해철 더불어민주당 의원은 3일 친문(親문재인)계 인사들의 비공개 모임인 ‘부엉이 모임'과 관련해 “전당대회 국면이 되니 그런 모임에 대해 민감하게 반응하는 것”이라며 “조직적 실체가 아니고 친목 모임”이라고 밝혔다.

전 의원은 이날 인터넷 언론 뉴비씨에 출연해 “몇년간 아무 문제 없다가 갑자기 모여서 뭘 하지 않나 문제 제기한 것”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모임 성격에 대해 “특히 지난 대선까지는 나름 역할을 하려고 했지만 대선이 끝나고 나선 문재인 정부의 성공도 중요하지만 또 조직적으로 할 이유를 별로 느끼지 못했다. 친목 모임처럼 한두 달에 한 번씩 식사 정도 하는 (모임)”이라고 말했다.

또 모임 유래에 대해 참여정부 말기 외곽에서 만들어진 포럼과 문재인 대통령의 2012년 대선 실패 이후 모임 등을 총망라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그는“조직적으로 하려 하면 늘 또 친노(친노무현)·친문 모임이라고 (비판)해서 조직적으로 하진 못하고 그냥 의원들끼리 이심전심으로 해온 것 중 하나”라고 전했다.

전 의원은 '부엉이 모임'이란 이름에 대해선 "어느 회원 한 분이 제안한 것"이라며 "밤에도 있으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지키는 역할을 하자고 이야기해서 (부엉이 모임이라고) 했던 것"이라고 밝혔다.

진행자가 모임 이름에 대해 ‘도종환 문화체육관광부 장관이 제안했느냐'고 묻자 “너무 많이 아시는 것 같다. 저는 누구라고 말한 적이 없다”고 얼버무렸다. 또 ‘모임 참석자가 25명 정도냐’라는 질문에는 “애초 취지가 문 대통령을 잘 보필하고 필요한 일을 하자고 해서 좀 더 긴밀하게 하는 역할을 하자고 해서 비공식적으로 한 것이다. 회장, 부회장이 있는 조직을 갖춘 게 아니다”라고 즉답을 회피했다.

정지용 기자 jyjeong@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