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밀 포르스베리. 신화뉴시스

짠물수비로 24년 만에 월드컵 8강에 오른 스웨덴이 무서운 이유는 ‘에이스’로 불려왔던 에밀 포르스베리가 이번 대회 처음으로 골맛을 봤기 때문이다. 포르스베리는 조별리그 3경기 내내 침묵을 지켰지만 토너먼트가 시작되자마자 득점포를 가동하며 부활의 시작을 알렸다.

스웨덴은 3일(한국시간) 러시아 상트페테르부르크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전 스위스와의 경기에서 1대 0으로 승리했다. 이로써 스웨덴은 1994 미국월드컵 이후 24년 만에 8강에 진출했다. 포르스베리는 후반 21분 페널티박스 밖에서 오른발 슛으로 스위스의 골문을 가르는 천금같은 결승골을 뽑아냈다.

스웨덴의 최장점은 선수들의 조직력을 앞세운 단단한 수비다. 당초 스웨덴은 독일 멕시코 한국 등이 속한 F조 조별리그에서 16강에 오르지 못할 것이라는 평가를 받았지만 당당히 1위로 조별리그를 통과했다. 그러나 걱정거리는 있었다. 통쾌한 골로 공격의 활로를 뚫어줄 선수들이 많지 않았다.

포르스베리가 가장 중요한 순간에 실력을 뽐냈다. 그는 즐라탄 이브라히모비치가 대표팀을 떠난 뒤 차세대 리더로 떠올랐다. 하지만 조별리그에서는 뜻대로 경기를 풀어나가지 못한 게 흠이었다. 이날 16강전에서 포르스베리는 폭발적인 돌파와 강력한 슈팅으로 스웨덴의 공격을 이끌었다. 그리고 결승골까지 곁들이며 팀에 8강행 티켓을 안겼다.

스웨덴은 단단한 수비에 포르스베리의 발끝이 더해진다면 8강에서도 돌풍을 일으킬 가능성이 있다. 8강전 상대는 잉글랜드-콜롬비아 16강전 승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