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 러시아월드컵 8강행을 확정한 뒤 기뻐하는 잉글랜드 선수들. AP뉴시스

마지막 8강 티켓의 주인공은 잉글랜드였다.

잉글랜드는 4일 러시아 모스크바의 스파르타크 경기장에서 열린 2018 러시아월드컵 16강전 콜롬비아와의 경기에서 1대 1로 비겼다. 하지만 승부차기에서 4대 3 승리를 거두며 대회 마지막 주자로 8강행 열차에 몸을 실었다. 잉글랜드의 8강 상대는 스웨덴이다.

양 팀은 전후반 90분 동안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잉글랜드는 후반 8분 코너킥 상황에서 해리 케인이 반칙을 당해 페널티킥을 얻어냈다. 케인은 페널티킥으로 대회 여섯 번째 골을 만들며 잉글랜드에 리드를 안겼다.

그러자 콜롬비아가 반격했다. 콜롬비아는 후반 추가 시간 극적인 동점골로 한숨을 돌렸다. 예리 미나는 코너킥을 헤더로 연결하며 잉글랜드의 골망을 흔들었다.

연장 전후반 총 30분의 혈전을 벌였지만 승부는 나지 않았다. 결국 양 팀은 승부차기에 돌입했다. 콜롬비아가 선축, 잉글랜드는 후축. 콜롬비아가 3-2로 앞선 가운데 잉글랜드의 조던 헨더슨이 세 번째 키커로 나섰으나 방향을 읽히고 말았다. 실축.

다행히 잉글랜드는 콜롬비아의 네 번째 키커 마테우스 우리베가 크로스바를 맞히는 실축을 한 덕분에 키에런 트리피어의 골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마지막 다섯 번째 키커만 남은 상황.

이번엔 잉글랜드 수문장 조던 픽포드의 선방이 빛났다. 그는 역동작에 걸렸지만 콜롬비아 키커 카를로스 바카의 킥을 왼손으로 쳐내는 선방을 펼쳤다. 잉글랜드는 다섯 번째 키커 에릭 다이어가 가볍게 골문을 뚫어내며 극적 8강에 올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