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외여행자보험을 허위로 청구해 돈을 챙긴 이들이 무더기로 경찰에 적발됐다.

특히 이들가운데 대학생 등 사회초년생들은 “여행경비 보태려고 그랬다. 범죄인줄 몰랐다”고 밝혀 도덕적 해이가 심각한 것으로 드러났다.

부산 영도경찰서(서장 김종구)는 대학생 A씨(23) 등 46명을 보험사기방지 특별법 위반(보험사기) 혐의로 불구속 입건했다고 4일 밝혔다.

A씨 등은 2016년 1월부터 올 5월까지 해외여행 중 현지 경찰서에 휴대품 도난·분실했다고 허위 신고를 한 이후 사실확인원을 발급받아 국내 보험사에 제출하는 수법으로 1인당 20만~1000만원의 보험금을 챙기는 등 총 5107만원 상당을 가로챈 혐의를 받고 있다.

이중 A씨는 유럽 여행 중 숙소에서 캐리어를 도난 당한 이후 명품 신발, 벨트 등도 함께 도난 당했다고 허위 신고해 보험금 100만원을 지급받았다.

또 B씨(62·여) 등 3명은 같은 동네 주민으로 함께 해외여행 중 B씨가 현금을 분실했지만 현금은 여행자보험 보상품목에서 제외돼 있어 각각 휴대전화 등 소지품을 분실했다고 허위 신고해 보험금 200만원을 챙겼다고 경찰은 전했다.

경찰은 해외여행 중 3번 연달아 휴대품을 도난 당했다고 보험을 청구하거나 여행객 일행 전체가 보험금을 청구하는 등 혐의가 뚜렷한 46명을 입건했다.

경찰 조사 결과 이들은 여행자 보험의 경우 휴대품 도난·분실 시에는 해외 현지 경찰서의 도난·분실신고 사실확인원만 있으면 되고, 의료비의 경우 현지 병원의 진단서·영수증만 있으면 보험금을 쉽게 수령할 수 있다. 하지만 사건사고 발생지가 해외에 있어 보험조사원이 진위 여부를 조사하기 어려운 점을 악용했다.

경찰은 해외여행자보험 가입권유 시 사고내용 조작의 경우 보험사기죄로 처벌될 수 있음을 반드시 알리도록 보험협회·금감원 등에 제도개선을 권고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