안상수 혁신비대위 구성 준비위원장. 서울=뉴시스

자유한국당이 비상대책위원장 후보군에서 이회창 전 총리를 제외하기로 했다. 이 전 총리 측이 불쾌감을 표시해 오면서다. 함께 후보군에 올랐던 이정미 전 헌법재판관과 최장집 고려대 명예교수도 “제 이름이 오르내리지 않았으면 좋겠다” “농담 같은 소리”라며 비대위원장을 맡을 생각이 없음을 분명히 밝혔다. 한국당 구인난이 심화되고 있다.

안상수 혁신비대위 구성 준비위원장은 4일 MBC라디오 ‘이범의 시선집중’에 출연해 “전날 이 전 총리 측으로부터 저희에게 연락이 왔다. 이 전 총리는 할 의사가 없다고 들었다. 그럼에도 말씀드리는 건 예의가 아니다”고 밝혔다. 앞서 이 전 총리는 한국당이 사전에 연락도 없이 자신을 비대위원장 후보군으로 언론에 흘린 데 대해 상당한 불쾌감을 표시하며 측근에게 “언론을 통해 여론을 떠보는 것 아니냐” “정치권이 예의가 없다”고 비판했었다.

안 위원장은 “비대위원장 후보군 중 노출 안 된 분이 아직도 30여분 정도 남아 있다. 이들 중 연부역강(年富力强·나이가 젊고 기운이 왕성하다는 뜻)한 사람, 한국당의 통합과 개혁을 이끌면서 국민의 어려운 점을 해결해줄 수 있는 분이 꽤 있다”고 강조했다.

이 전 재판관과 최 명예교수가 거절 의사를 밝힌 데 대해서는 “그분들은 아마도 준비위원들이 ‘특이한 분 없냐’고 논의하는 가운데 흘려진 것 같고 공식적으로 발표한 게 아니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이 전 재판관은 아이디어 차원에서 나온 것이고 최 명예교수 역시 준비위원 중 한 분이 ‘그런 분이 비대위원장을 해야 한국당이 변화를 체감하지 않겠냐’는 식으로 추천한 것”이라고 했다.

비대위원장 인선안이 전국위를 통과하지 못할 것이라는 우려에 대해선 “개인적으로는 사전에 주요한 분들과 협의를 해 그분들 다수가 원하는 분을 선택하기 때문에 그런 일 없을 것”이라고 일축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