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진 = 도널드 트럼프(왼쪽) 미국 대통령과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오른쪽). 뉴시스

중국이 미국을 여행하려는 자국민에게 안전에 유의하라는 경고령을 내렸다. 미국과의 무역 갈등 속에 중국이 해외여행 제한을 정치·경제적 보복 카드로 꺼낸 것이 아니냐는 해석이 지배적이다.

3일(현지시간) 미 CBS방송 등에 따르면 미국 주재 중국대사관은 지난 주말 이런 내용의 경고문을 대사관 인터넷 웹사이트에 게시했다.

경고문은 “미국의 치안은 좋지 않다”면서 “총격 강도, 절도 사건들이 빈번하다”고 주장했다. 또한 “미국에 있는 여행자들은 주변 환경과 의심스러운 사람들을 경계해야 하고 밤에 혼자서 외출하는 것을 피해야 한다”고 밝혔다.

이 외에도 “미국의 공공안전은 총기 폭력으로부터 보호받을 수 있기에 충분하지 못하다”며 “미국을 여행할 때 중국 여행객들은 지나치게 높은 의료비용과 잦은 여름철 자연재해 위험도 주의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뿐만 아니라 미국 세관의 수색과 물품 압수, 통신 사기, 비싼 의료비 등도 주의해야 한다고 언급했다.

미 언론은 중국의 이 같은 조치가 최근 미·중 양국 간 무역 충돌과 관련돼 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중국이 일부 국가에서 정치·경제적 보복 차원에서 해외여행 축소 제한과 같은 수단을 써온 만큼 이번에도 같은 차원의 접근이라는 것이다.

미국관광협회(USTA) 자료에 따르면 2016년 미국을 찾은 중국인 관광객은 전년보다 15% 증가한 약 300만 명으로 영국, 일본에 이어 3위에 올랐다. 무엇보다 중국인 관광객은 연간 332억 달러(약 37조 445억원)를 지출해 다른 나라를 압도했다. 중국은 지난해 우리나라와 사드(THAAD, 고고도미사일방어체계) 갈등을 겪을 당시에도 중국인의 한국 단체 관광을 금지하는 등의 조치를 취한 바 있다.

하지만 중국 정부는 이번 미국여행 주의보에는 다른 의도가 없다고 해명했다. 루캉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3일 정례 브리핑에서 이번 경고에 정치적 의도가 있느냐는 질문에 “미국으로의 여행 성수기인 여름을 맞아 자국민에게 잠재적인 위험을 경고해야 하는 대사관의 의무를 다한 것뿐”이라고 밝혔다.

송태화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