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연재 변호사. 뉴시스

‘안철수 키즈’로 불리던 강연재 변호사가 ‘진중권 키즈’라는 꼬리표도 얻게 되자 난색을 표했다.

3일 방송된 채널A 시사프로그램 ‘외부자들’에는 강연재 변호사와 진중권 교수가 검·경 수사권을 놓고 논쟁했다.

“검경 수사권 조정 합의문이 국회로 넘어갔다”는 MC의 말에 강 변호사는 “어느 쪽에도 유효한 수단이 아니다. 견제·개혁이 불가능한 방안으로 단지 보여주기식”이라고 강조했다. 진 교수는 “검경 수사권 조정은 검찰 개혁의 일부일 뿐”이라고 반박했다.

이날 강 변호사의 방송 섭외 배경에는 진 교수가 있었다. 현재 보수 진영 여성 논객이 품귀 현상을 빚고 있어 진 교수가 강력 추천했다고 알려졌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은 “‘안철수 키즈’ 얘기 듣다가 이제 보니까 ‘진중권 키즈’”라고 말하자 강 변호사는 고개를 저었다.

그는 “키즈 자체를 싫어한다”고 선을 그었다. 그러면서 “키즈 3명을 키우는 엄마다. 키즈 이야기는 민망하다”고 심정을 밝혔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