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교수. 뉴시스

진중권 교수가 이재명 경기도지사와 배우 김부선씨 스캔들에 대해 “물증이 없으면 그런 일은 없었을 가능성이 크다”고 분석했다.

3일 방송된 채널A ‘외부자들’에 출연한 진 교수는 “김부선씨 주장을 보다 보면 납득 할 수 없는 게 너무 많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특히 이날 다른 패널들 역시 일관성이 부족한 김씨 증언을 잇따라 공격했다. 이동관 전 청와대 홍보수석비서관 “제3자 입장에서 볼 때 김부선씨 증언이 일관성이 부족하고 앞뒤가 안 맞다”며 “자기 기억에 의존해서 얘기할 때 대개 그렇다”고 꼬집었다.

이어 “중요한 건 ‘누가 잃을게 많냐’는 것”이라며 “잃을게 많은 사람이 승자다. 이재명 지사는 다음 유력 대권주자로 거론되는데 왜 이 시점에서 불에 기름을 부을까 싶다”고 말했다.


진 교수 역시 “밀회를 즐겼다는 시간과 장소에 대해 일관성이 전혀 없다”며 “월세를 내는 공간이라고 해놓고, 옥수동 아파트에서 만났다고 얘기했다”고 지적했다.

이어 “증거가 하나도 없다”고 일갈했다. 그는 “오랜 만남을 했는데 물증을 하나도 못 내고 있다. 물증이 없으면 그런 일이 없었을 가능성이 크다. 이재명 지사가 김부선씨 핸드백을 들고 찍은 사진이 있다고 했는데 정작 사진에 나온건 본인이다. 김부선씨가 100% 거짓말을 한다고 믿지도 않고 이재명 지사가 100% 거짓말을 하고 있다고 믿지도 않는다. 진실을 그 어딘가에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강연재 변호사는 이재명 지사가 지금에서야 김씨와의 스캔들 의혹을 고발한 이유를 유추했다. 그는 “이재명 지사에게 본인이 만회할 수 있는 게 꼭 필요한 상황인 것 같다”고 추측했다.

이어 “이재명과 김부선이라는 사람 사이에 어떤 부적절한 게 없었는지보다 본인이 아닌 가짜 뉴스 고발단이라는제 3자를 통해 고발하는 게 변호사들 입장에서는 그리 좋게 보이지 않는 게 사실”이라고 지적하기도 했다.

또 “김부선씨 말 중 일부분이 틀렸다는 증거는 있으니까 그 부분에 대한 결백을 입증해서 그의 주장이 모두 사실이 아니었다는 판단을 받으려고 하는 수단으로밖에 안 보인다”고 꼬집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