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 농도가 높을수록 체중 감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경희대병원 내분비내과 이상열 교수팀은 체중 관리 애플리케이션(앱) 중 전 세계적으로 많은 사용자를 확보한 ‘Noom’의 빅데이터를 분석했다. 미세먼지 농도를 분석한 도시는 서울, 시카고, 디트로이트, LA, 뉴욕, 암스테르담, 도쿄, 베를린, 시드니, 런던이 포함됐다.

연구팀은 2012년 10월부터 2014년 4월까지 다이어트를 위한 체중 변화 기록과 도시별 미세먼지 농도를 연계해 체중 감량과 미세먼지 농도의 상관관계를 분석했다. 분석에는 총 2608명의 데이터가 활용됐다.

연구 결과, 조사기간 동안 미세먼지 농도가 가장 높은 도시는 서울로, 가장 낮은 도시는 미국 디트로이트로 파악됐다. 서울을 기준으로 조사한 9개 도시를 비교 분석한 결과 체질량지수(BMI)가 최대 1.51kg/m²에서 최소 0.59kg/m²까지 차이를 보였다.
각종 질병의 원인인자로 파악되고 있는 미세먼지가 체중 감량에도 안좋은 영향을 미친다는 게 연구팀의 설명이다.

이 교수는 4일 “미세먼지 농도가 높은 것은 우리의 행동 패턴을 바꿀 수 있다”라며 “미세먼지가 높으면 외출을 자제하고 활동량이 줄어들기에 체중감량에 부정적인 영향을 미칠 수 있고 미세먼지에 지속적으로 노출되면 만성‧저강도 염증이 비만이나 대사질환에 영향을 미친다고 해석할 수 있다”라고 말했다.
이번 연구결과는 국제 학술지 대한당뇨병학회 저널(Diabetes & Metabolism Journal) 최신호에 발표됐다.

민태원 기자 twm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