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는 여자농구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경기를 앞두고 연습을 하고 있다.

남북이 15년 만에 만나 통일농구경기를 펼친다.

북한 관영매체들은 남북 통일농구경기 참가를 위해 남측 대표단이 평양에 도착했다고 4일 보도했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날 “북남 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기 위해 조명균 통일부 장관을 단장으로 하는 남측대표단과 선수단이 3일 평양에 도착했다”고 전했다. 이어 “이날 체육성은 옥류관에서 남측대표단과 선수단을 위하여 환영연회를 마련했다”고 설명했다.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도 4면 하단에 “평양국제비행장에서 원길우 체육성 부상, 관계부문 일꾼들이 동포애의 정으로 따듯이 맞이했다”고 적었다.

사진공동취재단 = 남북통일농구경기에 참가하는 여자농구선수단이 4일 오전 평양 류경정주영체육관에서 경기를 앞두고 연습을 하고 있다.

북한이 농구경기를 조선중앙TV를 통해 실황 중계 할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경기장을 방문할지 여부도 관심이 쏠린다. 김 위원장은 4·27 판문점 회담 때 문재인 대통령에게 농구 교류를 제안했을 정도로 어린 시절부터 농구에 대한 각별한 애정과 관심이 있던 것으로 알려졌다.

김 위원장이 부인 리설주 여사와 함께 4일과 5일 중 경기를 직관할 것이라는 관측이 제기되고 있다.

남녀 선수단은 이날 오후 3시40분에 혼합경기, 5일 오후 3시에 친선경기를 한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