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지원 민주평화당 의원이 북에 대한 정부의 행보에 일침을 가했다.

박 의원은 4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 참석해 “정부가 지나친 남북 간 광폭운전을 하는 것 같다”고 말했다.

박 의원은 “정부가 남북관계 개선을 위해 철도 등 여러 회담을 하는 것은 바람직하지만 이 모든 것은 북미회담이 성공해야만 가능한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저는 문재인 대통령이 ‘모든 것은 트럼프 대통령이 한다’는 겸선의 자세로 안전운전을 해야 한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또 “북미회담이 성공해야만 남북관계가 개선되는 것이 지금 현재 상태”라고 덧붙였다.

그는 “따라서 우리 정부는 남북 간에 진행하는 지나친 광폭행보를 조절하고 북미회담이 성공할 수 있도록 협력하는 자세가 필요하다”며 “우리 정부의 성숙한 대북관계 접촉이 필요하단 것을 말씀드린다”고 말했다.

이진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