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션

미션 > 전체

“자립형 가정 사역의 적임자는 사모”

하이패밀리, 2일 사모세미나 개최

가정사역단체 하이패밀리(공동대표 송길원 김향숙)는 2일 경기도 양평 도장리 본부에서 ‘자립형 가정사역과 사모 역할'이란 주제로 세미나를 개최했다. 사모가 각 교회에서 성도의 가정을 돌보는 사역자의 역할을 하도록 마련된 자리다. 전국에서 모인 100여명의 사모들이 참여했다.
하이패밀리가 2일 개최한 사모 세미나에서 전국에서 모인 사모들이 손을 잡고 프로그램에 참여하는 장면. 하이패밀리 제공

김향숙 공동대표는 “사모가 건강해야 목회자 가정이 건강하고 교회가 건강하다”면서 “이 문제는 사모들의 포지션 문제가 해결되지 않으면 영원한 과제로 남을 수밖에 없다. 현재 한국교회에서 사모는 목회자, 부교역자, 여전도회장도 아니고 평신도도 아닌 애매한 위치에 있다”고 지적했다.

이어 “성도들의 가정이 위기를 겪고 있다”며 “일 년에 한 두번 행사에 그치는 외부 강사에 의존한 가정사혁은 한계가 있다. 자립형 가정 사역의 적임자는 사모”라고 강조했다.

자립형 가정사역의 성공적 모델인 인천 하나비전교회 김명옥 사모의 사례 발표가 이어졌다. 선택교실에선 사춘기 부모교실과 부부행복학교, 아내행복교실, 영유아 부모교실, 가족힐링캠프 등 8개 프로그램이 진행됐다.

김아영 기자 singforyou@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