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홍영표 원내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최저임금법 개정을 두고 벌어진 더불어민주당과 민주노총의 사이가 갈수록 멀어지고 있다. 홍영표 민주당 원내대표는 민주노총과의 만남을 타진하고 있지만 민주노총이 대화를 거부하면서 간담회 일정조차 정하지 못하는 상황이다.

김명환 민주노총 위원장은 지난 3일 문재인 대통령과의 간담회에서 “(홍 원내대표가) 요즘 너무 심하다. 최저임금법 개정 때도 그랬고, 지금도 탄력근로제 확대 등 예민한 사안에 노동계를 자극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에 홍 원내대표는 4일 최고위원회의에서 “문재인정부의 노동 기조는 집권 2년차에도 변함없다”며 “이견이 있어도 대화창을 닫아선 안 된다. 한국노총이 우리당과 정책 협약을 맺고 사회적 기구에 참여하기로 한 것처럼 민주노총도 최저임금위원회와 새로 재편된 경제사회노동위에 복귀할 것을 촉구한다”고 했다.

홍 원내대표와 민주노총의 불화는 최저임금법 개정안 논의 때부터 시작됐다. 홍 원내대표는 최저임금 산입범위를 논의하던 당시 “민주노총이 너무 고집불통이다. 양보할 줄을 모른다”고 비판했었다. 최저임금법 개정안이 국회 본회의를 통과되자 민주노총은 지방선거 기간 민주당의 유세를 방해하며 최저임금법 ‘개악’을 규탄했다.

홍 원내대표는 대우그룹 노동조합협의회 사무처장과 한국노동운동연구소 소장을 지낸 대표적인 노동계 출신 정치인이다. 민주노총 출범 준비위에서도 활동한 경력이 있다.

남정수 민주노총 대변인은 “최저임금법 재개정은 (민주당이) 할 생각도 없고, 탄력근로제 확대는 말도 안 되는 얘기”라며 “최저임금을 포함한 노동법 전면 개정을 요구하는 하반기 총파업을 계획하고 있다”고 말했다.

심희정 기자 simcit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