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톡 익명 채팅방

아시아나항공을 비롯한 금호아시아나그룹 직원들이 6일 서울 광화문광장에서 ‘박삼구 회장 갑질 및 비리 폭로’ 집회를 연다. ‘기내식 대란’으로 시작된 이번 사태가 박삼구 회장 등 총수 일가에 대한 폭로전으로 번질 조짐이다.

4일 ‘침묵하지 말자’라는 카카오톡 익명 채팅방에 금호그룹 직원 1000명이 모였다. 이곳에 6∼8일 박삼구 회장의 갑질 및 비리를 폭로하는 집회를 연다는 공지가 올라왔다. 집회는 6일 오후 6시 광화문광장 이순신 장군 동상 앞으로 예정되어 있다.


이 채팅방은 금호그룹 직원들이 자발적으로 만들었다. 이날 오전 최대 수용 인원인 1000명을 채워 두번째 익명 채팅방이 개설됐고 이 곳도 현재 1000명에 육박한다. 직원들은 금호그룹 관련 갑질 및 비리를 폭로하고 있다. 채팅방에는 기자들도 다수 있어 실시간으로 제보가 이루어지고 있다.

이들은 신분 노출을 피하기 위해 대한항공직원연대 집회와 마찬가지로 마스크나 가면을 쓰기로 했다. 채팅방 내에서도 “이곳에 인사담당자가 들어와 있을 수 있으니 각별히 신분 노출을 삼가달라”는 당부가 이어지고 있다.

아울러 아시아나 유니폼이나 검은색 옷을 입고 국화꽃을 들기로 했다. 2일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납품하는 재하청 협력업체 대표 A씨가 숨진 것을 추모하기 위해서다. 유가족들은 A씨가 기내식 납품 문제로 압박을 받아왔다고 진술했다.

특히 직원들은 ‘기내식 대란’ 원인으로 지목되는 기내식 업체 변경 과정을 집중 추궁하면서 박삼구 회장의 경영 비리를 들춰낼 것으로 보인다. 이들은 1600억원 상당의 투자금 유치 문제가 걸려있었다고 주장하고 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