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근 남북관계 개선에 따라 정부부처나 지자체 등에서 북한을 포괄하는 환동해권 교류협력에 주목하는 가운데 부산경제진흥원이 중국 길림대학 동북아연구원과 MOU를 체결하며 남·북·중 경제협력 확대 및 관련사업 발굴에 본격적인 시동을 걸었다.

부산경제진흥원은 산하 북방경제도시협의회 사무국이 중국 장춘에 위치한 길림대학 동북아연구원과 향후 북한을 포함한 동북아 지역 관련 국제 프로젝트 공동 발굴 추진, 한국·중국·북한 등 국가 간 경제협력 방안 모색 목적의 국제회의 공동 개최, 동북아 국가간 물류·관광 등을 활성화할 계획이라고 4일 밝혔다.

또한 남북관계 개선에 따른 항만 개발, 산업단지 투자, 신규루트 개발 관련 경제협력사항 연구 및 발굴부문에서도 협력하기로 했다.

동북아연구원은 길림대학이 1994년 4월에 설립한 중국 국내 유일의 동북아 전문 연구기관으로 산하에 한국·북한 연구소, 러시아연구소, 일본연구소, 두만강국제개발연구소, 동북아지역경제연구소 등이 있으며, 매년마다 동북아지역의 각 나라와 양자간 또는 다자간의 국제회의 개최, 공동연구 수행, 경제협력 사업 발굴 등을 하고 있다.

특히 지난달 중순에 김일성대학교 전문가들과 한반도정세 및 남북경제협력 등에 대해서 세미나를 개최한 바 있으며, 이번 MOU 체결 이후 부산이 참여하는 한국·중국·북한 3자간의 경제협력 세미나 개최를 제안했다.

동북아연구원 위샤오 원장은 “최근 남북 정상회담 및 북미정상회담 실현 등 한반도 정세가 전환됨으로써 북방지역의 새로운 경제협력 기회가 창출되고 있을 뿐만 아니라, 한국 정부의 신북방정책과 중국의 빙상실크로드 구상이 추구하는 방향이 일치하고 있다”며 “이번 MOU 체결을 계기로 향후 양 기관간 북방물류 활성화 및 남북 경협 등 사업협력에 있어서 많은 성과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북방경제도시협의회 김재갑 사무국장은 “북방경제도시협의회 설립 취지에 맞게 회원국의 실질적인 경제협력 활성화를 위해 지속적인 노력을 이어갈 것”이라며 “이번 MOU를 비롯하여 중국 정부, 유관기관 및 기업 등과의 긴밀한 협조를 통해 남북경제협력을 추진하고, 라선(라진, 선봉)지역 민간 시찰단 파견 및 올해 10월 블라디보스톡에서 개최될 제2차 총회에 한·중·러 3개국 외에 일본, 몽골에 대한 회원 확대와 더불어 중국 정부 및 유관 기관을 통한 북한의 참여 또한 유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양 기관은 MOU 체결과 함께 ‘북방 물류협력 활성화 및 남북 경협 대안 모색’ 세미나를 개최했고, 부산 측의 경제진흥원, 부산진해경제자유구역청, 부산항만공사, 동서대, 유니코로지스틱스와 중국 측의 동북아 연구원, 동북아철도그룹 등 7개 기관이 자리했다.

이 자리에서 동서대 국제물류학과 서수완 교수는 ‘전환기 북방물류시장 전망과 협력방안’ 주제발표를 통해 “현재 북방 물류루트는 인프라 및 대상화물 부족량의 절대 부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지만, 한·러의 극동개발협력 추진, 중국의 일대일로 연계 및 협력사업 추진, 북극항로 개발 등으로 그 잠재력이 증대되고 있다”며 “북방물류 확대를 위해 동북지역 간의 교류품목 확대 및 증진을 위한 경제 교류사업의 대폭적 강화가 필요하다”고 제언했다.

부산=윤봉학 기자 bhyoo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