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최고위원회의에서 추미애 대표가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뉴시스

더불어민주당이 폐지로 가닥을 잡았던 여성 최고위원 할당을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전국대의원대회 준비위원회(전준위) 위원장을 맡고 있는 오제세 의원은 4일 국민일보와의 통화에서 “여성 최고위원 할당에 대해 당 지도부에서 다시 논의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그는 “할당을 완전히 없애는 게 추후 지도부 역할에 있어 좋다고 생각한다”면서도 “일장일단이 있어 논의를 더 해봐야 한다”고 했다.

민주당은 이날 오전 최고위원회의에서 5명의 최고위원에 여성을 반드시 포함시키는 방안을 제외키로 했다. 앞서 전준위는 최고위원에 출마한 여성 의원이 5위 안에 들지 못하면 그 자리에 여성 의원을 넣기로 의결했었다.

백혜련 민주당 대변인은 최고위가 끝난 뒤 기자들과 만나 “여성 후보가 5위 안에 들지 못해도 여성 최고위원을 최고 득표자를 당선시키기로 한 결정은 최고위 의결에서 제외했다”고 말했다.

백 대변인은 “여성 최고위원 할당이 자칫 여성 후보의 배제로 이어질 수 있다는 우려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여성 최고위원 할당을 놓고 당내 의원들 간에도 입장이 갈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오 위원장은 “여성의원이 낮은 득표에도 최고위원이 될 경우 오히려 여성 후보를 뽑지 않게 돼 경쟁력 약화를 가져온다는 의견도 있다”고 분위기를 전했다.

한 재선의원은 여성 최고위원 할당 폐지를 놓고 “여성 최고위원 선출을 마이너리그로 보던 관점이 사라지고 남성 의원들도 젠더 이슈에 대해 더 고민할 수 있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전망했다.

민주당은 당무위원회가 열리기 전인 다음 주 내로 여성 최고위원 할당 여부를 결정할 예정이다.

김성훈 기자 hunhu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