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세먼지와 황사의 영향이 채 가시기도 전에 본격 여름철의 더위와 자외선이 성큼 다가왔다. 자외선은 피부질환과 노화의 주범이다. 기미, 잡티, 백반증 등의 색소질환뿐만 아니라 장시간 노출된 피부세포에 다량 유해물질을 생성해 피부암까지 유발하는 주요 원인이 되기도 한다.

요즘과 같은 장마철이나 비가 내린 이후 구름 낀 흐린 날에도 자외선 투과율이 80%에 달해 주의를 기울이는 것이 적절하다.

기미와 피부착색은 주로 자외선으로 인한 피부자극으로 멜라닌 색소가 많아지면서 생기는 질환이다. 자외선이 피부세포를 자극하면서 멜라닌색소가 과하게 발생하고 쌓일 경우 기미, 주근깨, 잡티 등 피부착색으로 변질된다.

주로 자외선에 많이 노출되는 광대 부위, 눈가 주변, 볼 등 얼굴 부위 기미, 잡티, 피부착색 등으로 많이 발생하며 얼굴에 생긴 검은 병변 등은 톤이 한층 어두워져 보일 뿐만 아니라 나이 들어 보이게 한다. 또한 자외선에 노출이 쉬운 얼굴 부위는 시간이 지날수록 색이 진해지고 제거하기도 힘들어 예방과 치료에 애를 먹기 마련이다.

이러한 기미, 피부착색 등은 자외선 차단제를 이용해 예방하는 것이 가장 좋지만 이미 생겨버린 경우 과다하게 쌓인 색소를 제거하고 색소를 만드는 멜라닌 세포활동을 정상화 시키는 것도 한 방법이다.

백반증 치료로 잘 알려진 우보한의원은 오랜 기간 멜라닌 색소파괴로 인한 수많은 백반증 임상환자들을 치료해온 경험과 연구자료들을 바탕으로, 이와는 반대로 멜라닌 세포의 과다생성으로 인해 발생하는 기미와 피부색소 침착치료법을 연구 개발했다. 최근에는 임상을 통해 증상이 개선됨을 입증했다는 후문.

우보한의원의 우보 지움환과 지움연고는 기미, 색소침착 원인의 개선을 시도하는 내복약과 외용제다. 지움연고가 이미 발생된 피부 착색부위의 색소를 제거한다면, 지움환은 더이상 멜라닌 색소가 비정상적으로 증가하거나 활성화되지 않도록 근본원인을 개선시킬 수 있다.

지움환과 연고를 병행치료하면 이미 발생한 색소를 제거하면서 재발가능성을 줄이는 근원치료를 진행하게 된다. 착색된 피부치료는 멜라닌색소를 제거하는 것도 중요하지만 피부의 신진대사를 원활히 해 쉽게 기미가 생기지 않도록 방지하는 것도 중요하기 때문이다.

수원 우보한의원 권기협 원장은 “일반적으로 얼굴에 올라온 착색질환으로 고민인 이들은 그 스트레스가 여름이 될수록 더욱 심한데, 우보 지움은 착색된 색소 침착을 치료하고 피부속에서는 정상적인 피부세포가 올라 올 수 있도록 도와주는 연고로 개발됐다”면서 “매번 병원을 내원하면서 치료를 받아야 하는 번거로움을 덜어주고 어떤 미백화장품을 선택해야할 지에 대한 고민을 덜어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권 원장은 이어 “피부착색치료에서의 한방치료는 몸 내부의 원인치료와 함께 피부 체질개선 치료를 하는 것이 권장된다”며 “피부색소질환 치료 대부분이 진행성 질환이기에 몸과 피부의 재생기능을 올려줌으로써 멜라닌 세포의 활성 자체를 억제시킬 수 있기 때문”이라고 전했다.

디지털기획팀 이세연 lovok@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