원청 시공사와 공사대금 문제로 갈등을 빚던 50대 하청업체 대표가 유서를 남기고 몸에 불을 붙여 숨졌다.

4일 오전 8시15분쯤 경기도 용인시 처인구의 한 전원주택 단지 공사현장에서 건설용 외장재 공사업체 사장 김모(50)씨가 몸에 휘발유를 뿌리고 불을 붙였다. 현장 소장이 이를 발견하고 가까스로 진화했지만 김씨는 끝내 숨을 거뒀다.

경찰에 따르면 A씨는 하청업체 대표로 전원주택 30여개 동을 짓는 현장에서 외장재 공사를 했다. A씨는 원래 받기로 한 공사대금 5억원 중 1억3000만원 가량을 받지 못해 인해 원청 시공사와 갈등을 빚어왔다.

김씨는 딸 셋과 아들 셋을 둔 여섯 자녀의 가장이었다. 현장에서는 아내와 가족, 원청 시공사 대표 앞으로 쓰인 유서 3장이 발견됐다. 가족에게 남긴 유서에는 아들, 딸들에게 하고 싶은 말과 극단적 선택을 택한 것에 대한 미안함이 담겨 있었다. 시행사 대표에게는 “(나는) 아무리 어려워도 직원들 월급은 꼭 챙겼다. 사장님도 그렇게 살았으면 좋겠다”며 공사대금 미지급을 원망하는 말을 남겼다.

경찰은 시신을 부검하고, 원인이 된 공사대금 갈등에 대해서도 면밀히 조사하겠다는 입장이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시공사 대표와 접촉은 이뤄진 상태로 조만간 조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강경루 기자 roo@kmib.co.kr

당신이 좋아할 만한 기사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