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 서울=뉴시스

김태흠 자유한국당 의원이 4일 같은 당 김무성 전 대표를 향해 “손바닥으로 하늘을 가리고 있다”고 비판했다. 앞서 김 전 대표는 자신이 당내 비박계 수장이라는 주장에 대해 “계파를 만든 적이 없기에 계파 수장을 운운하는 것은 당치 않다”고 잘라 말했다.

김 의원은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에 “김 전 대표가 자신은 계파수장이 아니라고 구구절절이 변명을 했다”며 이같이 밝혔다.

그는 “김 전 대표가 비박계 수장 역할을 해 온 것은 하늘이 알고, 땅이 알고, 국민들이 다 아는데 아니라고 하는 것은 억지이자 말장난”이라며 “김 전 대표는 대표시절과 총선 과정에서 비박계 수장 역할을 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박근혜 전 대통령 탄핵과정에서 자신을 따르는 의원들을 모아 탈당했고 탄핵에 주도적으로 앞장선 바 있다. 이후 탈당파 의원들을 규합해 복당했고 복당파 의원들과 꾸준하고 긴밀한 유대관계를 가져왔다”고 설명했다.

또 “박성중 의원 메모 사건으로 큰 논란을 야기했던 복당파 모임도 그 연장선에서 이뤄진 것이다. 김 전 대표 역시 그 자리에 참석했다”며 “거기서 친박 의원들 이름이 거명되면서 ‘친박 목을 친다’ 등의 무시무시하고 당 화합을 거스르는 발언이 난무했음이 만천하에 밝혀졌다”고 덧붙였다.

김 의원은 “이쯤되면 김 전 대표는 ‘오해’라고 구차한 변명을 하지 말고 탈당을 해 논란의 불씨를 제거했어야 마땅하다”며 탈당을 재차 촉구했다.

이어 “한때 당 대표를 맡았던 사람으로서 난파선이 돼 갈피를 못 잡는 당에 혼란만 가중시켰다면 당을 위한 희생과 결단을 하는 것이 도리”라며 “김 전 대표와 같은 논리라면 당을 위해 떠나기를 종용받고 탈당하는 큰 결단을 한 서청원 의원은 무슨 책임이 있어서 떠났다는 말인가”라고 반문했다.

그러면서 “당이 비정상적인 상황일수록 상식이 우선돼야 길이 보인다. 특히 당 구성원 각자의 위상에 비례하는 책임이 선행될 때 당 회생의 길도 가까워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전형주 객원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