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가운데)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사옥에서 '기내식 대란'과 관련한 긴급 기자회견에 앞서 그룹 관계자들과 사과 인사를 하고 있다.



뉴시스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