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페이스북 캡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4일 본인의 페이스북에 “김원효씨 더 날카롭고 재미있는 정치풍자 기대하겠습니다 ^^”라는 글을 올렸다.

이어 지난달 24일 방송된 KBS ‘개그콘서트’의 새 정치풍자 코너 ‘부탁 좀 드리겠습니다’ 동영상을 첨부했다.

이 영상에서 개그맨 김원효는 6·13 지방선거 당일 논란이 됐던 이 지사의 인터뷰를 패러디했다.

이 지사는 지난달 13일 당선확정 후 “책임져야 될 부분이 무엇이냐?”라는 기자의 질문에 “난 그런 얘기 한 적이 없다” “본인이 그렇게 생각하고 계신가 보다”라며 예민한 태도를 보였다.

이후 “선거 막판에 어려움을 겪으셨는데…”라고 기자가 김부선 스캔들을 우회적으로 언급하자 “네 감사합니다. 잘 안 들리는데 열심히 하도록 하겠습니다”라고 대답하며 인터뷰를 일방적으로 중단한 바 있다.

영상에서 “얼마 전에 ‘웃찾사’에 계셨잖아요, 좀 있으면 ‘코미디빅리그’로 갈거냐”라는 PD의 질문에 김원효는 “그 이상하게 얘기하면 바로 끊어버릴거야” “잘 안 들립니다. 여기까지하겠습니다” “예의가 없어”라며 이 지사의 인터뷰를 풍자했다.

또 김원효는 “요즘 유행어·반복·퍼포먼스를 통해 개그맨들의 영역에 침범하는 분들이 많다”면서 자유한국당 의원들을 풍자했다.

김원효는 이어 “어떤 분이 방송에 나와서 ‘이부망천’, 이 한 마디만 했는데 유행어가 됐다. 바로 실시간 검색어 1위를 하더라”라며 ‘이부망천’ (이혼하면 부천 가고, 망하면 인천 간다) 발언으로 논란이 된 정태옥 전 자유한국당 의원을 풍자했다.

이밖에 “우리 개그의 전통방식인 ‘반복’까지 활용한다”며 “선거 전에는 경제를 ‘통째로’ 포기하시겠습니까? 이후에는 나라가 ‘통째로’ 넘어갔다라며 ‘통째로’를 반복해 유행어로 만들었다”며 홍준표 전 대표를 풍자했다.

한편 지난달 24일 이 코너가 방송된 이후 게시판에는 “가족들과 보는데 불편하다” “코미디언이 정치를 알긴 하냐” “정치풍자 잘했다 진짜” “정치가 개그보다 재밌어” “개그가 정치냐 정치가 개그냐”등의 다양한 반응이 올라왔다.



박태환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