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광화문사옥에서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기 위해 기자회견장으로 향하고 있다. 뉴시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금호리조트 상무로 입사한 딸 박세진(40)씨를 둘러싼 ‘낙하산’ 논란을 의식한 듯 “(딸을) 예쁘게 봐달라”고 당부했다. 박 상무는 입사 전까지 경영 경험이 전혀 없는 전업주부였다.

박 회장은 4일 오후 5시 광화문 금호아시아나 본관 26층 대회의실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딸의 입사와 관련해 우려의 시선이 많은 것을 알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삼구 금호아시아나그룹 회장이 4일 오후 서울 종로구 금호아시아나그룹 광화문사옥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아시아나항공 기내식 대란과 관련한 입장을 밝히고 있다. 뉴시스

이어 “(딸이) 오랫동안 일을 쉬었는데, 이제는 사회생활을 다시 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했다”고 전했다.

또 “금호리조트는 중요도도 적고 규모가 작기 때문에 그곳에서 훈련을 하고, 인생과 사회, 경영 공부를 하는 것이 낫지 않겠나 생각했다”면서 “딸이지만 부덕하고 지탄을 받는다든지 인정을 못 받으면 결코 용납하거나 좌시하진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아울러 “(딸) 전공도 그 분야고, 학교도 일본으로 가서 전문 지식을 쌓았다”며 “금호리조트의 발전에 작은 기여할 수 있도록 훈련시킬테니 예쁘게 봐주셨으면 좋겠다”고 밝혔다.

3일 금호아시아나그룹은 박 상무를 금호리조트 경영관리 임원으로 신규 선임했다.

박민지 기자 pmj@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