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 오산대학교 봉사단이 필리핀에 ‘오산빌리지 만들기’ 등 해외봉사활동을 통해 오산대는 물론 대한민국의 사랑을 전파했다.



오산대(총장 정영선) 봉사단은 지난달 28일부터 7월 2일까지 필리핀 아클란 방아시에서 해외봉사를 펼쳤다고 4일 밝혔다.

이번 해외봉사는 오산대 제39대 총학생회와 교직원이 주축된 30여명의 봉사단이 아클란 방아시에 ‘오산빌리지 만들기(사랑의 집짓기)’ 사업으로 가정집 2채를 지어줬다.

또 현지 탁아시설을 방문해 아이들과 함께 율동과 놀이활동을 하며 즐거운 시간을 가졌다. 이어 아이들에게는 학용품을, 주민들에게는 일상생활에 필요한 의류, 쌀, 생활용품 등을 전달했다.

백현준 총학생회장은 “이번 해외봉사를 통해 학생들과 나눔의 가치를 공유하고, 한국의 문화를 알림과 동시에 필리핀 문화에 대한 이해를 넓힐 수 있어 많은 도움이 되었다”고 소감을 피력했다.

오산대는 지난 2013년 태풍으로 큰 피해를 입은 아클란 방아시를 찾아가 봉사활동을 펼친 이후 매년 봉사활동을 진행하고 있다.

오산=강희청 기자 kanghc@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