넥센 히어로즈 김규민. 뉴시스

넥센 히어로즈가 연장 12회말 터진 김규민의 끝내기 안타에 힘입어 SK 와이번스를 제압했다.

넥센은 4일 서울 고척스카이돔에서 열린 2018 프로야구 정규리그 SK와의 경기에서 연장 접전 끝에 7대 6으로 승리했다. 넥센은 전날의 패배를 설욕하고 시즌 42승(43패)째를 기록, 5할 승률에 다시 다가섰다. SK는 5연승에 실패했다.

넥센은 경기 초반부터 리드를 잡았다. 이택근이 1회말 선제 솔로포를 때려냈다. 시즌 3호 홈런이었다. 4회말에는 박병호와 마이클 초이스가 연속 2루타를 터뜨려 추가점을 냈다. 5회말 이택근이 1타점 적시타를 때려 넥센은 3-0으로 달아났다.

그러나 SK 타선이 8회초 응집력을 발휘했다. 한동민이 2루타를 쳤고, 제이미 로맥의 좌전 안타와 최정의 볼넷 출루로 무사 만루의 득점 기회를 잡았다. 이어 타석에 들어선 최항이 행운의 적시타를 뽑아내며 추격에 성공했다.

SK는 9회초 공격에서 경기를 뒤집었다. 나주환이 볼넷을 얻어냈고, 정진기의 안타로 주자 1, 3루 기회가 왔다. 노수광의 희생타로 1점을 보탠 SK는 한동민이 볼넷을 골라내면서 득점 찬스를 이어갔다. 이어 로맥이 넥센 김상수를 상대로 역전 3점포를 쏘아 올렸다.

넥센은 물러서지 않았다. 9회말 김하성과 박병호가 연속 적시타를 합작하며 동점을 만들었다. 양 팀의 승부는 연장전으로 이어졌다. 연장 10회에는 1점씩을 주고받았다.

결국 12회말 공격에서 넥센이 승부에 마침표를 찍었다. 김규민이 SK 남윤성의 4구째를 타격해 안타를 만든 사이 3루 주자 김혜성이 홈을 밟으면서 경기가 끝났다.

넥센 장정석 감독은 “선수들의 의지가 있어 역전승이 가능한 경기였다”고 승리 소감을 전했다.

김규민은 끝내기 안타를 포함해 6타수 3안타(1타점)를 쳐내며 승리의 수훈갑이 됐다.

박구인 기자 captain@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