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준희양 사망사건의 피고인들이 1심 판결에 불복해 항소장을 제출했다.

5일 전주지법은 준희양 친부 고모(37)씨와 동거녀 이모(36)씨, 이씨의 어머니 김모(62)씨가 판결 직후 변호인을 통해 항소장을 냈다고 밝혔다.

이들은 “1심 판결이 지나치게 과하다. 원심의 판단에 사실오인 및 법리오해의 위법이 있다”는 이유로 항소장을 제출했다.

검찰 역시 이들의 형량이 가볍다며 항소했다.

전주지검 관계자는 “일부 무죄가 선고된 부분에 대해선 다시 법리적으로 다퉈볼 여지가 있다. 양형도 죄질에 비해 부족하다고 생각한다”며 항소 이유를 밝혔다.

전주지법은 지난달 29일 아동학대치사, 시체유기 혐의 등으로 기소된 고씨와 이씨에게 1심에서 각각 징역 20년과 10년을 선고했으며 암매장을 도운 김씨에겐 징역 4년을 선고했다.

고씨와 이씨는 지난해 4월 준희양을 수차례 폭행하고 사망에 이르게 한 뒤, 같은 달 27일 김씨와 함께 시신을 군산 야산에 암매장한 혐의로 구속기소 됐다.

이진민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