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SG 스카이셰프코리아가 박삼구 아시아나그룹 회장의 주장이 ”정직하지 않다“고 공개적으로 반박했다. LSG는 지난달까지 아시아나항공에 기내식을 공급해온 업체다.

LSG는 5일 보도자료를 통해 “아시아나항공 및 게이트고메코리아에(기내식 사업을) 인수인계하기 전에 충분한 시간을 가지고 지속적으로 협력했다”며 “고 주장했다.

이어 4일 박 회장의 기자회견 주장을 바로 잡고자 해명에 나섰다. LSG는 원가 가격에서도 항상 계약에 명시된 사항을 적용해왔다고 말했다. 아시아나항공이 계약 해지 결정을 내린 2017년 이전에는 기내식 품질 문제가 제기된 적이 없다고도 강조했다.

아시아나항공은 이미 2년 전 게이트고메코리아로 기내식 공급 업체를 변경하기로 했다면서 박 회장이 기자회견 답변에서 언급한 원가공개나 품질 우려 사안과는 완전히 독립적인 것으로 본다고 설명했다.

박삼구 회장은 전날 기자회견에서 기내식 공급업체를 LSG스카이셰프코리아에서 게이트고메코리아로 변경한 이유에 대해 “지분율과 원가 공개, 케이터링 질 등 계약 조건이 유리했기 때문”이라고 말한 바 있다.

원은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