불법촬영 및 유포 범죄를 뿌리 뽑기 위해 민간기업이 정부에 힘을 보태기로 했다.

행정안전부(행안부)는 5일 정부서울청사에서 화장실 불법촬영 카메라 근절을 위해 민간협회와 간담회를 열었다.

간담회에는 한국백화점협회·한국체인스토어협회·대한숙박업중앙회·한국외식업중앙회·한국 상영관 협회 등 주요 민간 협회가 참석했다. 이들은 백화점, 마트, 숙박업소, 음식점, 극장 등 국민 생활과 밀접한 공간을 관리한다.


민간 협회들은 각 시설에 설치된 화장실에 대해서도 불법촬영 점검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협력하기로 했다. 민간 업소는 자체적으로 화장실을 꼼꼼히 살펴볼 계획이며 의심스러운 경우 지자체, 경찰 등에 점검을 요청할 계획이다.

현재 지자체, 경찰, 공공기관, 시민단체 등이 함께 공중화장실에 대해 불법촬영 카메라 합동점검을 하고 있다.

김부겸 행안부 장관은 간담회에서 “소위 몰카는 문명사회에서는 있어서는 안 될 파렴치한 범죄행위”라며 “민간에서도 여성들이 느끼는 공포와 불안을 이해하고 몰카를 근절하는데 정부와 함께 노력해달라”고 호소했다.

원은지 인턴기자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