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성태 자유한국당 대표 권한대행 겸 원내대표는 6일 몸살감기로 8일 만에 업무에 복귀한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러시아 방문 등 누적된 피로로 몸살에 걸렸다 복귀하신 분이 일주일 만에 인도순방을 가신다니 또 몸살 나실까봐 걱정하지 않을 수 없다”며 우려를 표했다.

김 권한대행은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과로사에서 벗어나야한다고 늘 강조하시던 분이 과로로 탈이 났다”면서도 문 대통령이 국내에서 해결해야 할 현안이 쌓여있다고 강조했다. 그는 “예멘난민 문제부터 서민경제와 일자리, 탈원전과 에너지 정책, 문재인 캐어 등 국내에서 해야할 일이 산더미처럼 남아있다”며 “지난번처럼 인도까지 가서 시급하게 처리해야 할 일이 많을 수도 있을 것 같다”고 지적했다.

김 권한대행은 특히 난민 문제에 대한 정부의 명확한 입장을 촉구했다. 그는 “제주도 예멘 난민 수용 문제에 대해 누구보다 문 대통령이 분명한 입장을 밝혀야 한다”며 “찬성도 반대도 아닌 모호한 태도로 일관하는 건 사회적 우려와 갈등만 더 증폭시키는 일이라는 점을 지적하지 않을 수 없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대통령께서 답하기 어렵다면, 그렇다고 묵묵부답으로 묵언 수행할 게 아니라 야당과 더불어 사회적 대화와 논의에 참여하도록 해야 한다”며 “(순방) 가실 때 가시더라도 예멘 난민 문제는 답해주고 가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형민 기자 gilels@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