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르바이트를 한다고 집을 나간 지 8일 만에 시신으로 발견된 강진 여고생은 결국 살인에 의한 죽음으로 판명됐다.

시신의 심한 부패로 인해 직접적인 살해 방법은 밝혀지지 않았지만 용의자로 지목된 아빠 친구의 차량과 주거지에서 발견된 낫, 전기이발기에서 숨진 A양(16)의 DNA가 검출됐기 때문이다.

A양의 시신에서는 수면유도제 성분도 검출됐다.

전남 강진경찰서는 살인 등 혐의로 A양(16) 아빠 친구 김모(51)씨를 피의자 신분으로 전환해 조사하고 있다고 6일 밝혔다.

김씨는 지난달 16일 오후 3시쯤 강진군 도암면 매봉산에서 A양을 살해한 혐의를 받고 있다.

경찰은 국립과학수사연구원 정밀 분석 결과 A양 시신에서 수면유도제 성분이 검출된 점 등을 근거로 김씨가 A양을 살해한 것으로 보고 있다.

김씨는 사건 발생 이틀 전인 14일 A양에게서 검출된 수면유도제인 졸피뎀을 병원에서 처방받아 구입한 것으로 조사됐다.

또 김씨가 범행을 저지르고 자신의 집에 돌아온 뒤 태운 탄화물에서 A양이 실종 당시 착용한 바지, 손가방과 동일한 종류라는 사실도 확인됐다.

경찰은 A양 사망 경위와 사망 원인을 밝혀내기 위해 보강 수사를 이어갈 방침이다.

A양은 지난 16일 아르바이트를 소개해준다는 아빠 친구를 만나 이동한다는 SNS 메시지를 친구에게 남긴 뒤 소식이 끊겼다.

김씨는 다음날 17일 오전 6시17분쯤 자신의 집에서 1㎞ 떨어진 인근 공사장에서 목을 매 숨진 채 발견됐다.

A양은 실종 8일 만인 24일 오후 2시53분쯤 매봉산 정상 아래 50m 떨어진 덤불에서 옷이 거의 벗겨진 채로 숨진 채 발견됐다.

강진=김영균 기자 ykk222@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