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신과함께-인과 연’의 배우 하정우. 뉴시스

영화 ‘신과함께-인과 연’(감독 김용화)으로 돌아온 배우 하정우가 전편의 흥행에 대해 감사 인사를 전했다.

하정우는 6일 서울 광진구 롯데시네마 건대입구에서 열린 제작보고회에서 “1편 ‘신과함께-죄와 벌’에 기대 이상으로 엄청나게 큰 사랑을 주셔서 감사하다. 그 덕에 올 상반기를 잘 보낸 것 같다”고 인사했다.

이어 “저는 개인적으로 2편이 굉장히 기대된다”면서 “촬영을 할 때도 그랬고 시나리오를 처음 받아봤을 때부터 2편 분량에서 묵직함과 깊이가 있었다. 1편보다 더 재미있지 않을까 싶다”고 기대를 당부했다.

1440만 관객을 동원한 ‘신과함께-죄와 벌’의 후속편인 ‘신과함께-인과 연’은 환생이 약속된 마지막 49번째 재판을 앞둔 저승 삼차사(하정우 주지훈 김향기)가 그들의 1000년 전 과거를 기억하는 성주신(마동석)을 만나 잃어버린 비밀의 연을 찾아가는 이야기다.

하정우는 “2편은 삼차사의 드라마 위주로 전개되기 때문에 1편보다 그들의 감성이 잘 표현된다”며 “일이 계속 꼬이다 보니 사태는 악화되고 그러는 와중에 (삼차사는) 뭔가 해결하려고 하면서 감정의 온도가 점차 높아진다”고 소개했다.

하정우가 극 중 연기한 차사 강림은 악귀에서 49번째 귀인이 된 수홍(김동욱)의 마지막 재판 변호를 맡게 됐다. 하정우는 “2편 촬영하면서는 김동욱과 더 많은 시간을 보냈다. 긴 여정을 함께하면서 항상 느낀 건 김동욱이 늘 즐겁게 촬영에 임한다는 거였다. 그래서 큰 무리 없이 지낸 것 같다”고 했다.

2부에서는 신이 되기 전 인간이었던 저승 삼차사들과 함께 이승과 저승, 현재와 과거를 오가며 방대한 드라마를 펼친다. 지옥 재판의 주인공이 돼 저승을 누비는 수홍, 압도적인 카리스마를 내뿜는 염라대왕(이정재) 등 캐릭터들은 전편보다 한층 다채로워졌다. 오는 8월 1일 개봉.

권남영 기자 kwonny@kmib.co.kr
트위터페이스북구글플러스